봄바람에 심쿵한 하루

오늘은 봄바람이 기분 좋게 불어와서 정말 심쿵한 하루였다. 아침부터 창문을 열어놓고 바람이 들어오는 것만으로도 기운이 나고 행복한 느낌이 들었다. 봄은 항상 저절로 기분이 좋아지는 계절인 것 같다.

나는 이렇게 행복한 날을 시작하기 위해 좋은 식단으로 아침을 준비했다. 식탁 위에는 색깔도 선명하고 상큼한 과일들이 가득했다. 아침을 시작할 때부터 산뜻한 느낌이 들어서 피곤함도 싹 사라져버렸다. 이때부터 이미 하루가 좋아지기 시작했다.

아침 일정을 마치고 밖으로 나갔는데, 그 때 마침 비행기가 지나가는 축제를 하고 있었다. 비행기가 날아가면서 뿌리는 연기와 노란색 비행기 도트가 신나고 흥겨운 분위기를 만들어줬다. 주변 사람들도 비행기를 가리키며 웃고 있어서 내가 보기엔 모두 심쿵한 하루를 보내고 있는 것 같았다.

그리고 내가 가장 기다리던 시간인 점심 시간이 되었다. 친구들과 함께 가까운 카페로 이동해 식사를 했는데, 이 카페는 정말 분위기가 좋았다. 한적하고 조용한 공간에서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 특히, 카페 창가 자리에서 바깥을 내다보면서 마시는 커피는 정말 심쿵했다.

오후에는 운동을 하러 나갔다. 공원에 가니 꽃들이 모두 피어나서 경치가 정말 아름다웠다. 달리기를 하면서 바람을 맞으면서 나의 마음도 가벼워지고 행복해졌다. 운동이 끝나고는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만족스럽게 한참을 산책을 했다. 사람들도 산책을 하면서 웃고 있어서 동네 안에도 분위기가 뿜뿜했다.

하루가 바뀌고 집에 돌아왔는데, 정말로 피곤하지만 행복했다. 마음도 가라앉고 몸도 편안해져서 정말 좋았다. 봄바람을 맞으면서 심쿵한 하루를 보내는 것은 정말로 특별한 경험이었다. 오늘의 기분 좋은 날은 내가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 같다. 봄날의 심쿵한 하루가 영원히 지속되기를 기도하며 잠에 들었다.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