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이 가득한 풍경 속에서 맑은 하루

오늘은 맑은 날씨가 이어졌다. 아침에 눈을 뜨자 마찬가지로 맑은 햇살이 창문 사이로 들어왔다. 날씨가 좋은 날에 일어나는 기분은 정말 좋다. 늘 어지러웠거나 피곤한 아침과는 달리, 오늘은 마음이 상쾌했다.

나는 아침 식사를 마치고 밖으로 나갔다. 주변의 풍경은 한 폭의 그림같았다. 미세먼지 없이 맑아진 하늘은 푸른색이 더욱 돋보였고, 바람은 부드럽게 시원한 느낌을 주었다. 나는 돌아다니며 공원으로 향했다.

공원에 도착하니 다양한 색깔의 꽃들이 피어났다. 향기로운 향이 나면서 봄의 느낌이 가득하였다. 나는 하루 종일 이곳에서 시간을 보냈다. 그렇게 움직이는 시간 속에 조용히 자리하며 책을 읽고, 꽃들을 감상하며 힐링을 받았다. 바람에 옮겨지는 꽃잎들은 마치 나의 마음을 상쾌하게 해줄 것 같았다.

점심시간이 되니 나는 공원 안의 카페로 들어갔다. 따뜻한 커피 한 잔과 함께 창가 자리에 앉았다. 창 밖으로 보이는 경치는 너무나 아름다웠다. 녹지공원이 어우러져 있는 풍경은 마치 그림 속에 나온 것 같았다. 햇살이 더욱 좋아보이는 그 순간은 마치 시간이 멈춘 듯했다.

저녁이 되어서야 공원에서 돌아왔다. 저녁 노을이 드리운 하늘은 붉은 색상으로 물드는 듯 보였다. 그 속에서 떠다니는 구름들은 어떤 이야기를 들려주기 위해 움직이는 것 같았다. 나는 한참동안 그 풍경을 바라보며 감옥에 갇힌 듯한 일상에서 벗어나는 기분을 느끼며 행복했다.

밤이 되었지만 여전히 마음은 편안하다. 오늘의 일기를 작성하면서 그렇게 감성이 가득한 풍경 속에서 보낸 맑은 하루를 다시 한번 상기하였다. 이렇게 평온하고 아름다운 날을 보내는 것은 큰 행운이다. 앞으로도 이런 하루들이 이어지기를 소망하며, 오늘의 감사한 마음으로 눈을 감기로 했다.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